로스쿨 장학금 지급률 꾸준히 감소!

-도입 첫해 46.79% 장학금 매년 지속하락, 가진 자들의 리그 ‘현대판 금수저’ 승계수
기사입력 2018.10.24 03:16 조회수 6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로스쿨 장학금 지급률 꾸준히 감소!

 

-도입 첫해 46.79% 장학금 매년 지속하락, 가진 자들의 리그 현대판 금수저승계수단 되어선 안돼

- 대학들 장학금 지급 마지노선인 30%비율 지키기에 급급.. 계층이동 사다리 무너져

 

2018학년도 1학기 법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신청자 소득분위 산정 결과s.jpg


로스쿨이 출범한지 10년이 되어가지만 매년 장학금 지급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계층 이동 사다리가 갈수록 무너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었다.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 국회 교육위원장)이 교육부에 제출받은 로스쿨 학교별 등록금 총액 대비 장학금 지급률에 따르면 로스쿨 도입 첫 해 46.79%에 육박하던 장학금 지급률은 9년 후 34.9%11.89% 줄어들었다.

 

특히 사립대의 경우 9년간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띠어 201734.2%에 그쳤다. 국립대 또한 첫해 44.23%의 장학금 지급률을 보였으나 201736.5%로 점차 감소했다.

 

한편 ‘2018년도 1학기 법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신청자 소득분위 산정결과에 따르면 전국 25개 로스쿨에서 고소득층에 해당하는 9분위(월소득 903~1355만원)·10분위(월소득 1355만원 초과)학생은 장학금을 신청한 학생 중 43%로 집계되었다. 로스쿨 재학생 중 고소득층의 비율은 20162학기 44.9%, 20171학기 45.7%, 20172학기 41.9%로 꾸준히 높은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

 

로스쿨은 체계적인 이론실무 법학교육을 통한 법학교육의 정상화를 도모하고 우수한 전문 법조인을 양성한다는 명목하에 수도권 15개교, 지방권 10개교로 2009년 처음 도입되었다. 20171231일 사법시험 폐지된 후, 현재 법조인이 되는 유일한 관문으로 로스쿨만 남은 상황. 그러나 높은 학비, 입학과정의 불투명성 등의 논란이 꾸준히 제기되어 현대판 음서제라는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로스쿨의 장학금 비율 감소 원인에 대하여 교육부는 2016년 국공립대 10개교가 5년간 등록금을 동결, 사립대 15개교는 등록금을 15%인하해 장학금 재원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고 이로 인해 장학금 지급률이 하락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로스쿨이 고소득층을 위한 제도라는 비판을 해소하기 위해 장학금 지급률을 30%이상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도록 점검하고 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찬열 의원은 사법시험이 폐지된 후, 법조계로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로스쿨인데 장학금은 날이 갈수록 줄어들어 교육부가 의무화한 장학금 지급 비율 마지노선 30%의 기준만 지키기에 급급하다.”라며 로스쿨이 높은 학비, 입학전형의 투명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고소득층 자녀를 위한 현대판 음서제라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동영 기자 dongyoungkim50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청정뉴스 & pure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