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채용의 공공성 확보에 소극적인 사학법인

기사입력 2018.10.25 10:50 조회수 32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교원채용의 공공성 확보에 소극적인 사학법인 -

 

 

- 최근 3년간 10개 법인 중 1개꼴로 위탁, 사립교원위탁채용 비율 전국 23%.

- 인천, 제주, 울산, 세종 0%, 서울 5%에 그쳐.

2016년부터 광주는 100%, 하지만 사학법인의 참여가 저조.

- 전북 88%, 사학법인협의회화의 합의 속에 위탁채용제도 안정감 있게 운영.

- 교육청의 의지만 있어도 충분히 사학교원위탁채용 견인할 수 있어.

 

 

학벌주의를 타파하기 위한 시민단체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을 통해 받은 2015~2017년 사학법인 교원 채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전체 사학법인의 교육청 위탁채용 비율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2015~2017년 사학법인 교원 채용인원 현황에 따르면, 전국 채용인원 3389명 중 교육청 위탁채용 인원은 총 769(23%), 연도별 2015219(18%), 2016244(21%), 2017306(29%)이었다. 증가하는 추세이지만, 사립 채용 비리 속에서도 대다수 사학법인이 교원채용에 대한 독점권을 유지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연도

사립교원

채용인원

교육청 위탁의뢰

교원채용인원()

비율(교육청 위탁의뢰 교원채용인원 /전체채용인원)

2015

1213

219

18%

2016

1136

244

21%

2017

1040

306

29%

합산

3389

769

23%

 

전체 사학법인 2965개 중 교육청에 위탁채용을 의뢰한 법인수는 328(11%)이다. 10개 법인 중 1개꼴인데, 모든 법인이 해마다 채용을 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사학법인 참여도는 매우 낮은 편이다


연도

사학 법인수

교육청 위탁의뢰

교원채용법인수

비율(교육청 위탁의뢰 교원채용법인수/전체법인수)

2015

950

102

11%

2016

1008

100

10%

2017

1007

126

13%

합산

2965

328

11%

 

·도별로 보면, 제주, 울산, 인천, 세종은 2015~2017년 교육청 위탁채용이 전혀 없었으며(0%), 서울은 사학법인이 가장 많은 곳이지만, 위탁채용으로 선발한 교직원이 5%에 불과했다. 한편, 광주의 경우 201513%였지만 2016년 이후 100%로 타시도의 귀감이 되고 있다. 다만, 사학법인의 비협조로 선발인원은 5(2016), 18(2017)에 불과하다. (2016년부터 위탁채용하지 않으면 임용 불허)

 

눈여겨볼 부분은 전북 교육청으로, 최근 3년간 선발한 사립교원 152명 중 133명을 위탁채용을 통해 선발했다고 밝혔는데, 그 비율이 88%로 광주 다음으로 가장 높았다. (위탁관리가 힘든 특수교과, 인건비를 자체 감당하는 자사고를 제외하면 100%) 이는 사학법인협의회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 속에 사립교원위탁채용이 안정국면에 들어섰음을 보여주는 자료로 전국적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지역

연도

사립교원

채용인원

교육청 위탁의뢰

교원채용인원

비율(전체채용인원

/교육청 위탁의뢰 교원채용인원)

서울

2015~2017

1057

51

5%

인천

2015~2017

107

0

0%

울산

2015~2017

33

0

0%

제주

2015~2017

76

0

0%

전북

2015~2017

152

133

88%

광주

2015

114

15

13%

2016

5

5

100%

2017

18

18

100%

 

 

사학재단의 교원 채용 관련 비리가 뿌리 뽑히지 않고 점점 교묘해지는 가운데, 사학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담보하기 힘든 현행 사립학교법 아래에서 공공성 확보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사학법인 교원채용시 교육청 위탁은 이러한 노력의 일환이며, 교육청의 의지만으로 얼마든지 성과를 거둘 수 있다.

 

하지만 학벌없는사회를위한광주시민모임은 "대다수 사학법인은 사학법인의 고유권한인 교원 인사권을 침해한다.’, ‘사학의 자율성을 침해하지 말라’, ‘사학의 건학이념에 부합하는 인재를 뽑겠다는 등의 논리로 반발하거나 교육청 권유를 무시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으며, 이러한 실태가 이번 분석에서 단적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전했다.

 

사학재단 교원 채용 비리는 △임용후보자 기회 불평등 인재를 임용할 기회 유실 학습자가 더 좋은 교사를 만날 기회 박탈 등 초, 중등 교육의 질을 떨어뜨리는 일이며, 사학에 투자되는 막대한 공적자금을 낭비하는 일이기도 하다. 따라서, 교원채용비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투명하고 공정하게 관리하는 일이 절실하다.

 

[김동영 기자 dongyoungkim50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청정뉴스 & pure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